NEWS

아우토크립트, 자율주행 스타트업 국내 최대 14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


자율주행 보안기업 '아우토크립트(AUTOCRYPT)'가 코리아에셋증권, 기업은행, 현대기술투자의 후속투자와 함께 KB인베스트먼트, 패스파인더에이치, 얼머스인베스트먼트 등 기관투자자로부터 14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. 교통 분야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국토교통부 제1호 펀드도 투자에 참여했다. 이는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시리즈A 투자 중 가장 큰 규모이며, 아우토크립트의 누적 투자액은 약 170억원에 달한다.



'아우토크립트'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먼저 실적용 및 양산 사례를 만들고 있는 V2X(차량·사물 통신) 보안기술의 고도화와 차량 해킹 방어 솔루션 양산 인프라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. 또한, MaaS(Mobility-as-a-Service) 등 모빌리티 보안과 통합관제 서비스 사업 확대, 그리고 글로벌 시장 확장을 추진한다.

차량과 교통 인프라, 모빌리티 서비스 등 교통환경 전반에 걸친 자동차보안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'아우토크립트'는 세계 최다 V2X보안 구축 기록을 보유한 기업이다. 특히, UN 합의에 따라 2022년부터 유럽, 일본, 한국 등 국가들은 안전 문제를 완전히 해결한 자율주행 차량만을 출시할 수 있기 때문에 완전 자율주행의 선결조건인 안전 문제를 해결하는 기업으로서 주목받고 있다.

리드 투자자 코리아에셋증권 최재훈 부장은 "아우토크립트는 미래차 보안의 핵심인 V2X 기술의 세계적 우위와 교통 인프라, 전기차 충전 보안, 모빌리티 관제 등 미래차 보안 핵심 분야들의 구축 및 양산 경험을 누적해 온 전문기업으로, 자동차보안 법제화 추세와 함께 폭발적 성장이 전망된다"고 평가했다.

아우토크립트는 글로벌 자동차기술 콘퍼런스 'TU-오토모티브'의 '올해의 자동차보안 소프트웨어', '미국 혁신기술 산업정보 조사기관' 및 '캐나다 자동차부품 제조사 협회 APMA' 어워드에서 '올해의 자동차보안 기업', '글로벌 자동차보안 공헌상'을 수상한 바 있다. 자동차 전문 반도체기업 'NXP'의 유일한 보안 파트너로서 유럽, 북미 대륙의 자율주행 사업과 중국, 일본 시장 등 글로벌 무대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.

아우토크립트 김의석대표는 "자율주행 기술의 흥망을 결정지을 요소는 '사이버보안'이다" 라며, "아우토크립트는 모빌리티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으로, 사이버보안 기술의 우위를 토대로 북미, 유럽, 동남아 등 글로벌 시장 확장을 추진하겠다"고 말했다.



<끝>